출판사사무실

뒤로가기
제목

노자님 말씀대로 어디라고 종점을 정해 놓고 쫓기듯 허겁지겁 달려가는 것이 아니라 그냥 아무런 걸림없이 자유롭게 길을 나선다. 발길이 어느 방향으로 꺾어지든 도대체 그 까짓 것이 무슨 신경 쓸 일이 되겠느냐?

작성자 Baikaltai House(ip:)

작성일 2018-04-13

조회 213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



여행(旅行)의


참 멋을


아는 나그네는,



정(定)해 진


계획(計劃)이 없으며,



목적(目的)도


도착(到着)이 아니다.



- 노자(老子) -



***

첨부파일 17.jpg , QNDF6329.jpg , EIEP4422.JPG , BTLR9904.jpg , IMG_0479.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