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사무실

뒤로가기
제목

애증(愛憎)을 보석처럼 다듬어 겁진(劫塵)을 파(破)하고.

작성자 Baikaltai House(ip:)

작성일 2018-04-13

조회 256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



만년설(萬年雪)


천산북로(天山北路)에


애증(愛憎)을


보석처럼 다듬어


겁진(劫塵)을 파(破)하고


융주(隆洲)를 거쳐


홍진(洪震)에서


서극(西極)으로 가는 배를


기다리는 사람.



혼절(昏絶)하다가 틈을 내,



만권(萬卷) 장서(藏書) 위에


신비(神秘)한 자취 남겼네.



***


어떤 일이든

손에 잡기만 하면,


온 정성을 기우리며

열정(熱情)을 다 바치고

어느 것 하나라도 소홀함이 없었다.


그야말로

모든 일상사(日常事)가,


매사(每事)에 흐트러짐이나

조금도

손색이 없었던 아름다운 여인(女人).


항상(恒常)

미안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길을 걷다가,


혹시라도

눈에는 띠지 아니할까 하여,


두리번거리며

이따금씩

뒤를 돌아다 보고는 한다.


***

 

첨부파일 도서관 추가 58.jpg.jpg , TWFC4051.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