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사무실

뒤로가기
제목

해인사(海印寺)에서 은둔(隱遁)하던 힘들고 고통스럽던 시절(時節). 살기(殺氣) 넘치는 사나운 우리를 떠나 해인사(海印寺)에서 한동안 머물며 부모(父母)버리는 한 소절(紹絶)을 떼어내면서 흐느끼며 통탄(痛歎)했도다.

작성자 Baikaltai House(ip:)

작성일 2018-04-13

조회 167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

***


부모(父母)를 버리는


버릇 없는


한 소절(紹絶)을 떼내 보내고,



해인사(海印寺)에서 한동안 머물며


거센 파도(波濤)가


현해탄(玄海灘)에서


배를 되돌리던 때를 회억(回憶)하며


십조대원(十條大願)을 한 올 한 올 옥순(玉筍)에 새겼다.


***


첨부파일 도서관 추가 39.jpg.jpg , Scan_20180619_155540.jpg , Scan_20180619_155534.jpg , Scan_20180701_092157.jpg , Scan_20180701_092247.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