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가는대로

뒤로가기
제목

심성(心性)이 고약하고 삐뚤어져 사꾸라처럼 순간섬멸(瞬間殲滅)의 술수에 능하여 자기가 지은 죄가 많다는걸 알고나서 후달짝 놀래 10년째 두문불출(杜門不出) 통곡의 벽을 두드리고 있다는 자(者)의 스물여덜살 때의 분란한 모습

작성자 Baikaltai House(ip:)

작성일 2018-06-25

조회 75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

첨부파일 Scan_20180625_083109.jpg , Scan_20180625_083151.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