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소개

뒤로가기
제목

근반원(跟盤願)을 올리고

작성자 Baikaltai House(ip:)

작성일 2018-04-04

조회 343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

근반원(跟盤願)을 올린

()

한도장(韓道長)

우림(雨霖) 노선생(老先生)과

기념촬영(記念撮影).


***


모친노대인(母親老大人)의


유언모유(遺言母諭)를 빌려


한도장(韓道長)


우림(雨霖) 노선생(老先生)은 말하였다.



대가


이미 하늘로 부터 받은 천명(天命)을


내가 어찌 할 수 있겠는가?



그대가


발원(發願)한 대원(大願)을


내가 어찌 할 수 있겠는가?



그대가


짓는 죄(罪)를


내가 어찌 할 수 있겠는가?



이 세가지는 삼불(三不)로,



어떠한 경우일지라도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바가 아니니,



그대의 일은


그대가 알아서 하도록 하라.


***

첨부파일 붓1.jpg , 도서관 추가 59.jpg.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